[ 2019년 08월 22일 목요일 ] 겨레하나예술단     겨레평생교육원     겨레몰
   
< 겨레칼럼 >
복날의 도식(道食)
복날의 도식(道食) 강증산(姜 ...
< 관악뉴스 >
관악소방서 의용소방대 ...
관악소방서 의용소방대 혼성대 (남성대장 박종진.여성대장 문숙현)8월 정기 ...

등록일시: 2012-02-17 16:56:50, 작성자: 강석만, 조회수: 12930

인천∼중국 카페리 이용객 여행자가 상인보다 많아

지난해 인천항∼중국간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한 여행자 수가 상인 수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인천항여객터미널에 따르면 작년 한해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용한 전체 104만3천230명 중 여행목적의 순수 여행객이 55.4%(57만8천428명), 소무역상인이 44.6%(46만4천802명)를 차지했다.

국적은 중국 국적이 63.2%(66만568명)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한국 34.3%(35만7천358명), 대만 2.2%(2만2천665명), 기타 0.3%(2천639명) 순이다.

또 출국객(51%)이 입국객(49%)보다 많았고, 남성(60.1%)이 여성(39.9%) 보다 많았다.

항로는 인천∼웨이하이(威海)간 14.2%, 스다오항(석도) 13.9%, 단둥 12.6% 순이며 인천∼잉커우(營口) 항로는 4.8%로 가장 적었다.

여행객 수가 많은 항로는 텐진(83.7%)과 단둥(79.6%), 다롄(77.3%)이며 상인들은 진황도(76.3%)와 스다오항(66.7%), 연운항(66.5%)을 주로 이용했다.

인천항여객터미널의 한 관계자는 "작년에 경기침체 등의 악재에도 여행객이 증가한 주 요인은 한류영향 등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이 늘었기 때문"이라며 "일본 원전사태도 중국 관광객이 일본보다 한국을 선호한 원인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중국단동=겨레뉴스> 강석만 기자

본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 인천 꿈의 축구전용경 ...
∵ 서양화가 조남현의 현 ...
∵ '겨레의 노래 ...
∵ "내가 탈북자 첫 ...
∵ 실화 바탕 시 사부곡 ...
∵ 중국, 90일 거류 여행 ...
∵ 부여 구드래 일원 경관
∵ 가천의대 뇌과학연구소 ...
∵ 인천 월미공원 전망대 ...
∵ 김정일 기쁨조 보천보 ...
∵ 목포사랑 범시민 청결 ...
∵ 인천∼중국 카페리 이용 ...
∵ 성실로 꿈을 일구는 탈 ...
∵ 한국자유총연맹목포시지회
∵ 한국자유총연맹목포시 ...
∵ 버려라 훨훨
∵ 북, 우리 해병대 훈련 ...
∵ 中 단둥, 김정일 위원 ...
∵ 북한전략센터 강철환 ...
∵ 류우익 통일부 장관 [ ...
∵ 첫 시집 신브레인스토 ...
∵ “봉사 활동은 마음이 ...
∵ 2010년 경인일보 신춘 ...
∵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 ...
∵ 중국내 탈북자 구출 & ...
∵ 새조위 <신미녀 ...
∵ "한반도, 더는 ...
∵ "北 감시자·피감 ...
∵ 나는 오늘도 발로 식사 ...
∵ 김태형 사회심리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