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 07월 16일 화요일 ] 겨레하나예술단     겨레평생교육원     겨레몰
   
< 겨레칼럼 >
복날의 도식(道食)
복날의 도식(道食) 강증산(姜 ...
< 관악뉴스 >
사)미래환경연합 (회장 ...
사)미래환경연합 (회장 김창용) 7월 월례회의 사)미래환경연합 (회장 김 ...

등록일시: 2015-02-14 17:25:32, 작성자: 겨레하나, 조회수: 8887

북·중·러, 두만강 하구에 ‘무비자 관광구’ 추진

무비자 관광구가 추진되고 있는 두만강 하구 라선시의 국제상품시장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두만강 하구 일대에 무비자로 출입할 수 있는 관광지구를 지정할 것이란 주장이 제기됐다고 14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14일 관영 중국신문사를 인용해 "중국 지린(吉林)성이 북한·러시아와 함께 두만강 하구 삼각주 일대에 무(無)비자로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는 '국경 없는 국제관광구' 건설을 추진한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 프로젝트는 지린성 훈춘(琿春)시 팡촨(防川) 일대를 중심으로 북한 나선시 두만강동과 러시아 연해주 하산구가 각각 10㎢ 토지를 관광구에 편입시켜 북·중·러 3국이 공동으로 개발·관리한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일보는 또 "총 30㎢ 규모로 예상되는 관광구에는 온천 호텔과 골프장을 포함한 관광·레저·오락 시설이 종합적으로 설치될 계획"이라며 "'국경 없는 관광구'란 명칭에 걸맞게 북·중·러 이외의 외국인 관광객도 별도 비자 없이 방문해 3국 문화를 체험하고, 면세점 쇼핑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소개했다.

진춘산 훈춘시장은 이날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질의응답에서 "현재 북한과 러시아측도 상당한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관광은 국경과 정치에 얽매이지 않는 만큼 세 나라가 함께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오샤오쥔 지린성 관광국장은 “장기적으로 한국과 일본, 몽골 관광객들도 고속도로와 철도, 항공편을 통해 국제관광협력구를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미국의 소리 방송은 전했다.

본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 인천 꿈의 축구전용경 ...
∵ 서양화가 조남현의 현 ...
∵ '겨레의 노래 ...
∵ "내가 탈북자 첫 ...
∵ 실화 바탕 시 사부곡 ...
∵ 중국, 90일 거류 여행 ...
∵ 부여 구드래 일원 경관
∵ 가천의대 뇌과학연구소 ...
∵ 인천 월미공원 전망대 ...
∵ 김정일 기쁨조 보천보 ...
∵ 목포사랑 범시민 청결 ...
∵ 인천∼중국 카페리 이용 ...
∵ 성실로 꿈을 일구는 탈 ...
∵ 한국자유총연맹목포시지회
∵ 한국자유총연맹목포시 ...
∵ 북, 우리 해병대 훈련 ...
∵ 버려라 훨훨
∵ 中 단둥, 김정일 위원 ...
∵ 류우익 통일부 장관 [ ...
∵ 북한전략센터 강철환 ...
∵ 첫 시집 신브레인스토 ...
∵ “봉사 활동은 마음이 ...
∵ 2010년 경인일보 신춘 ...
∵ 중국내 탈북자 구출 & ...
∵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 ...
∵ 새조위 <신미녀 ...
∵ "한반도, 더는 ...
∵ "北 감시자·피감 ...
∵ 나는 오늘도 발로 식사 ...
∵ 김태형 사회심리학자